• SU6205
  •   오늘:20213 | 어제:24449 | 최대:33570 | 전체:1062043

달콤한 남자

15년 불알친구 김형우가 술에 잔뜩 취해 우리집에 온 날, 얼떨결에 입술을 깨물린 나에게 그 새끼가 한 말은 뒷목이 당길 정도로 어이없는 말이었다 

     
     
UA-125010649-1